冥庵】 管理人:天野☆翔 独断と偏見に拠るWeblog。* Twitter
サイト更新履歴・日記・サイト宣伝厳禁!!
掲示板>[サイト所持板][サイト未所持板][宣伝板]

banner Firefoxバナー Thunderbirdバナー SeaMonkeyバナー

2018年12月08日

他人の褌で相撲を取る南朝鮮。

* 일본산 몰아 낸 ‘국산 딸기’…‘딸기 한류’ 노린다 : 전국 : 사회 : 뉴스 : 한겨레
농진청, 딸기 선별・포장기술 개발 농가 보급
동남아 일대에 국산 품종 딸기 수출이 증가하고 있다. 일본 품종이 잠식했던 국내 딸기 품종을 불과 10년만에 국산 품종(보급률 95%)으로 바꾼 뒤 얻은 성과다. 하지만, 국외까지 운송하는 과정에서 딸기가 물러지는 등의 문제로 수출 농가가 어려움을 겪고 있다. 이에 농촌진흥청이 수출 농가의 고민을 덜 재배 및 포장 등의 기술을 개발했다.
5일 농촌진흥청의 설명을 들어보면, 국산 품종 딸기 수출량이 2013년 3116톤(t)에서 2016년 4125톤으로 증가했다. 주요 수출 대상국은 홍콩, 싱가포르, 태국, 말레이시아, 베트남 등 동남아 5개 나라이며, 최근 인도네시아 수출도 늘고 있다. 국산 품종 딸기 수출 증가는 일본 품종이 잠식했던 국내 딸기 재배농가에 국산 품종 보급을 확대하면서 효과를 거둔 것이다. 국산 딸기 보급률은 2005년 9.2%에서 2009년 56.4%로 절반을 넘긴 뒤 현재 95.2%까지 도달했다.
그러나 수출 과정에서 딸기가 물러지는 등의 문제로 인해 수출 확대에 걸림돌이 있어 왔다. 수출용 딸기는 다 익었을 때 따는 내수용과는 달리, 봄철에는 50~70%, 겨울철에는 80~90% 익었을 때 수확한다. 이렇게 수확한 딸기는 유통 과정에서 색은 빨갛게 변하나 당도는 낮아지는 문제가 발생했다.
농진청은 수출 농가 지원을 위한 연구를 진행했다. 딸기 물러짐 등 수출 유통 과정상 문제뿐만 아니라 생육 환경 제어, 겨울철 난방비 절감, 딸기 선별의 기계화 등도 함께 연구해 생육 환경 최적화 기술부터 에너지 절감, 수출용 딸기 선별과 포장 기술까지 개발했다.
이번에 개발한 수출용 딸기 선별기는 딸기의 모양과 색상을 분석해 수출에 알맞은 딸기만 골라낸다. 디지털카메라로 착색도와 모양을 확인하고, 이용자가 입력한 선별 기준에 따라 등급을 매겨 시기별로 수출에 적합한 딸기를 자동으로 선별하는 방식이다. 이 선별기를 도입하면, 시간당 1만800개를 정확도 90% 이상으로 선별할 수 있다.
수출용 딸기 포장 기술인 ‘팰릿 엠에이(MA)포장 기술’도 개발했다. 이 기술은 포장 내부에 2~6% 정도의 산소 농도와 15~20% 정도의 이산화탄소 농도를 유지해 딸기의 색 변화와 당도 감소를 늦추고 물러짐과 곰팡이 발생을 억제하는 효과가 있다. 수분투과도가 높은 폴리아이드(PA) 필름과 탄력성이 좋은 저밀도 폴리에틸렌(LLDPE)필름을 이용한 포장재를 만들었다. 올해 4~5월 인도네시아 수출 때 이 포장 기술을 적용한 결과, 물러짐과 곰팡이 발생을 줄이는 효과를 확인했다. 또 수출용 딸기가 60℃ 이상의 고온에 노출되면 색이 변하는 스티커도 개발, 부착했다.
이와 함께 각종 센서와 장치를 활용해 수출용 딸기가 자라는 데 알맞은 빛과 온도, 습도, 이산화탄소, 양액 공급 등을 조절해 주는 생육 환경 최적화 기술도 개발했다. 수출용 딸기 생산 이력 관리, 농산물 이동 경로까지 기록해 소비자의 신뢰를 얻을 수 있는 유통 시스템도 적용했다.
난방비 절감을 위한 ‘관부 국소 난방 기술’도 도입했다. 온실 전체를 난방하지 않고 딸기가 온도를 민감하게 느끼는 관부에만 배관을 설치해 20℃의 온수를 흘려보내는 부분 난방 기술이다. 이 기술을 적용한 결과, 기존에 8도로 유지하던 온실을 4도로 낮출 수 있어 난방 연료 사용이 30% 감소했다.
성제훈 농진청 국립농업과학원 수확후관리공학과장은 “이번 기술 개발로 딸기 수출 농가에 소득 확대 등이 기대된다”고 말했다.
* Google 翻訳
農業振興庁、イチゴ選別・包装技術の開発農家普及
東南アジア一帯に国産品種のイチゴの輸出が増加している。 日本の品種が食い込んた国内イチゴ品種をわずか10年ぶりに国産品種(普及率95%)に変えた後、得られた成果だ。 しかし、国外まで輸送する過程でイチゴが退いなるなどの問題で輸出農家が苦労している。 これ農村振興庁が輸出農家の悩みをあまり栽培やパッケージなどの技術を開発した。
5日、農村振興庁の説明を聞いてみると、国産品種のイチゴの輸出量が2013年3116トン(t)から2016年4125トンに増加した。 主な輸出先は香港、シンガポール、タイ、マレーシア、ベトナムなど東南アジア5カ国であり、最近、インドネシアの輸出も増えている。 国産品種イチゴの輸出の増加は、日本の品種が食い込んた国内イチゴ栽培農家に国産品種の普及を拡大しながら効果を収めたものである。 国産イチゴの普及率は、2005年9.2%から2009年56.4%と半分を超えた後、現在95.2%まで達した。
しかし、輸出の過程でイチゴが退いなるなどの問題が原因で、輸出拡大に障害があった。 輸出用いちごは多熟したときに取る内需用とは異なり、春には50〜70%、冬季には80〜90%熟したときに収穫する。 このように収穫したイチゴは流通過程で色は赤くビョンハナ糖度は低くなるという問題が発生した。
農業振興庁は、輸出農家支援のための研究を進めた。 イチゴ退いジムなどの輸出流通過程上の問題だけでなく、生育環境制御、冬季暖房費の削減、イチゴ選別の機械化なども一緒に研究して生育環境の最適化手法からエネルギーを削減し、輸出用のイチゴ選別と包装技術まで開発した。
今回開発した輸出用イチゴセレクターはイチゴの形や色を分析し、輸出に適したイチゴだけ選抜する。 デジタルカメラで着色もさや形状を確認し、利用者が入力した選別基準に基づいて評価を付けられて時期別に輸出に適したイチゴを自動的に選別する方式である。 このセレクターを導入すれば、1時間に1万800個を精度90%以上で選別することができる。
輸出用イチゴ包装技術である「パレットエムエイ(MA)の包装技術」も開発した。 この技術は、包装内部に2〜6%程度の酸素濃度と15〜20%程度の二酸化炭素濃度を維持イチゴの色の変化と糖度の減少を遅らせ退いジムやカビの発生を抑制する効果がある。 水分透過度が高いポリアイド(PA)フィルムと弾力性が良い低密度ポリエチレン(LLDPE)フィルムを用いた包装材を作った。 今年4〜5月にインドネシアの輸出時には包装技術を適用した結果、退いジムやカビの発生を減らす効果を確認した。 また、輸出用のイチゴが60℃以上の高温にさらされると色が変わるシールも開発、付着した。
これと共に、各種センサーやデバイスを活用して輸出用のイチゴが育つのに適した光と温度、湿度、二酸化炭素、養液供給などを調節してくれる生育環境を最適化技術も開発した。 輸出用のイチゴ生産履歴管理、農産物の移動経路まで記録消費者の信頼を得ることができる流通システムも適用した。
暖房費の削減のための「管の局所加熱技術」も導入した。 温室全体を加熱せずにイチゴが温度を敏感に感じる関釜のみ配管を設置し、20℃の温水を流す部分暖房技術である。 この技術を適用した結果、従来の8道維持した温室効果を4度下げることができ、暖房用燃料の使用が30%減少した。
ソンジェフン農業振興庁国立農業科学院、収穫後の管理工学科長は、「今回の技術開発でイチゴの輸出農家に所得の拡大などが期待される」と述べた。
我が国の莓の種を盗み出し此れを国内で量産し、諸外国に輸出してる実績が確認された。
次は葡萄や芋が其の対象に加わる事も容易に想定出来様。
反日意識に凝り固まり反日政策を敷く南朝鮮は、我が国の影響下から逃れられないのかと。
posted by 天野☆翔 at 17:07 | Comment(0) | International | 更新情報をチェックする
この記事へのコメント
コメントを書く
Name: [必須入力]

Mail:

Website:

Comment: [必須入力]